[156] 장창익 회원 KBS 뉴스광장에 소개 (01_03_exbi_info)


 

 

 

 



장창익 회원 KBS 뉴스광장에 소개  
http://news.kbs.co.kr/news/NewsView.do?SEARCH_NEWS_CODE=2674262

‘화폭 앞에서는 장애인 아닙니다’ 미술 통해 제2의 삶

<앵커 멘트>

불의의 사고로 몸이 불편하게 된 사람을 '중도장애인'이라고 합니다.

이들이 장애를 인정하고 극복하기가 쉬운 일이 아닐텐데요.

미술을 통해 절망과 좌절을 딛고, 두 번째 삶을 살아가는 이들이 있습니다.

최성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캔버스 속에서 춤추는 여인,

서양화가, 김형희씨의 작품들입니다.

20년 전, 교통사고로 전신마비 장애를 갖기까지 김씨는 촉망 받던 무용가였습니다.

사고 이후, 더 이상 춤을 출 수 없게 된 김씨..

그는 그림으로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고, 지금은 장애인들의 아픔을 보듬는 임상미술치료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재활을 위해 시작한 미술이 이젠 제2의 삶을 꾸리는 원동력이 됐습니다.

<인터뷰> 김형희(화가) : "제게 그림이 사랑이기도 했지만, 저 이외의 사람들에게도 보람과 삶에 대한 기쁨이 되지 않나 생각합니다."

군에 입대한 지 넉달 만에 지뢰를 밟는 사고로 왼쪽 눈과 무릎 아래를 잃은 장창익 씨.

21살의 청년이 감당하기엔 너무 힘들었다고 합니다.

세상에 대한 분노와 증오를 다스리기 위해 시작한 한국화,

어느덧 중견화가로 자리잡아, 초대전까지 열게 된 그에게 30년이라는 길고 긴 고통을 함께 한 그림은 어떤 의미일까?

<인터뷰> 장창익(화가) : "그림을 그리지 않았더라면 지금 이자리에 앉아 있지 않을 겁니다. 이미 땅 속에 있을 겁니다. 내 목숨이죠"

하얀 화폭 위에 그려진 희망으로 누구보다 자유로운 이들.

절망과 좌절을 극복하는 힘은 자신의 삶을 소중이 여기는 것에서 시작됐다고 말합니다.

KBS 뉴스 최성민입니다.

  이름   메일
  내용 입력창 크게
.........스팸차단 비번 'qwer' 를 입력하십시오......
                    수정/삭제
번호제 목짧은댓글조회
157   야생화를 닮은 화가 장창익    2183
156   장창익 회원 KBS 뉴스광장에 소개    1097
155   민미협 신임회장에 박진화씨    1327
154   홍성담 화백 "박 후보 여성성 환상 깨고 유신 트라우마 표현"    2862
153   ◇신년하례 용띠展/2012.1.19-2.15/복촌갤러리    1579

 
목록 쓰기

 

550-800 / 전라남도 여수시 진남초교1새길 2 (광무동) 2층. TEL 061-643-4628 / FAX 061-643-4620

Copyright 여수민미협 All Rights Reserved.  since 1999 ~